한국조직공학·재생의학회(회장 한동근)는 오는 8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에 걸쳐 제21차 한국조직공학·재생의학회 국제학술대회가 개최된다고 27일 밝혔다.

2019년 말 발생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정치·경제·사회·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 크고 작은 변화를 가져왔으며 국민의 안전을 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적으로 행해지면서 비대면·비접촉을 일컫는 언택트(Untact) 바람이 학계에서도 일어나고 있다. 

이에 발 맞춰 한국조직공학·재생의학회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학술대회를 개최해 코로나19 이후에 변화된 뉴노멀(New normal), 언택트 시대 변화에 앞장설 예정이다.

본 학술대회는 판교 차의과학대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진행되며, 기존 3개의 동시세션(국제회의실, 대강당, B230호 진행)에서 2개의 동시세션(국제회의실, 대강당 진행)으로 변경해 진행하고 학생들은 전부 온라인 참여로 전환해 발표회장 참석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.

한동근 회장은 “ 의학과 공학, 생물학을 포함하는 다학제적 학문의 최신 연구개발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외 연구자들 간 네트워크 형성의 장을 제공하며,  'Innovation and Challenge in Regenerative Medicine'이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연구성과 발표와 토론을 통해 국내 조직공학·재생의학의 활성화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한국조직공학재생의학회는 의학, 공학, 제약 등이 긴밀하게 연계된 분야의 학계, 연구소 그리고 산업계 회원이 2000명에 달하면서 관련 국내 연구개발을 선도하는 국내 유일의 재생의학 관련 학회로 의학·자연과학·공학 등 재생의학 연구자들이 회원으로 포함돼 있는 융합학회이다.

(메디팜스투데이, 2020년 7월 27일), 원문: http://www.pharmstoday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300595